[일요서울|고양 강동기 기자] 고양시(시장 최성) 덕양구보건소는 지난 상반기 지역 내 9개 자원봉사자 단체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생활터 주변 금연운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각 단체들은 생활공간 주변에서의 금연운동을 통해 간접흡연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족, 동료, 주민 등을 금연에 동참시키고 금연캠페인 등 금연홍보 리더자 역할을 수행했으며 덕양구보건소는 이들 금연 봉사단체의 교육지원은 물론 흡연예방 리플릿, 어깨띠, 현수막 등 각종 금연 홍보물을 제공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그간 보건소 주관으로 추진하던 금연운동이 지역주민 스스로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더욱더 많은 금연운동 단체들을 발굴·육성할 계획으로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현재까지 덕양구 관내에서 활동 중인 금연운동 단체는 ▲고양시지역환경운동본부 ▲고양제1호 금연아파트인 부영아파트 부녀회 ▲관산동 학부모 및 학생들로 구성된 초록바나나 ▲동 자율방범대 ▲우리동네지킴이(4개 단체) ▲고양시소비자교육중앙회의 9개 단체다. 이들은 총 464회 금연캠페인 등을 전개해 왔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