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포천 강동기 기자] 포천시(시장 김종천)에서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이동면 백운계곡에서 지역주민과 피서객들을 대상으로 오는 8월 말까지 '구명조끼 무료대여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구명조끼 무료대여소'는 물놀이 안전장비 미착용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함으로써 인명사고 없는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 마련하였으며, 폭염으로 계곡을 찾는 피서객들을 위해 운영을 실시하게 되었다.

더불어, 포천시는 6월 중순부터 8월 말까지 물놀이 안전대책기간으로 설정하여 안전사고 취약지역으로 지정한 화적연등 7개소에 대한 안전관리와 물놀이 안전요원을 18명 채용ㆍ배치하는 등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물놀이 사고 주요 원인은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하므로 물놀이 전 충분한 준비운동과 함께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 착용 후 물놀이를 해야 한다”며 “많은 피서객들이 안전한 물놀이를 즐기고 아름다운 포천에 대한 추억을 많이 갖고 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