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경북도가 17일 경주 The K 호텔에서 특성화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취업캠프를 열었다.

경북도가 주최하고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주관하며 경상북도 교육청 후원으로 열린 이번 취업캠프는, ‘(특)별한 (성)공취업, (화)려한 (고)교시절’이라는 주제로 도내 8개 특성화고 940여명의 학생들과 지역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참여해 17일부터 20일까지 총3회에 걸쳐 열린다.

17일에 진행된 1회차 취업캠프에서 경북 향토뿌리기업으로 선정된 ‘영주대장간’의 석노기 대표가 특강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50여년 동안 오직 한 길만을 걸어온 그의 인생관이 대장간을 운영해 온 원동력이었으며 특성화고 학생들도 자신이 원하는 것에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밖에도 졸업 후 지역기업에 취업한 특성화고 선배들과 도내 우수기업 인사 담당자들이 참여한 토크콘서트에서 학생들이 자유롭게 질의하고 조언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지역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자유롭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어 학생들과 인사담당자들 모두 환영했다.

한편 경북도는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고교졸업자 일자리 인식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고등학생들의 해외취업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과정에 도비 1억5000만 원을 5개 고교에 지원하고, 특성화고 학생들의 지역기업 바로알기와 진로탐색, 사회초년생 법률 교육을 위한 취업캠프 개최에 도비 1억2000만 원을 투입한다.
경북도가 주최하고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주관하며 경상북도 교육청 후원으로 열린 이번 취업캠프는, ‘(특)별한 (성)공취업, (화)려한 (고)교시절’이라는 주제로 도내 8개 특성화고 940여명의 학생들과 지역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참여해 7월 20일까지 총3회에 걸쳐 열린다.
경북도는 고교 졸업생들이 지역기업에 대한 인식개선과 국내외에 필요한 취업역량이 강화돼야 청년 실업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일자리 인식개선 사업을 지난해부터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남일 경상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입소식에 참석한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적성에 맞는 한가지 분야에 전문가가 되길 바란다”며 “특성화고 학생들이 경북지역 청년취업의 밑바탕이 되어 지역사회의 주인공으로 나갈 것”을 당부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