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하동 이도균 기자] ‘가자! 알프스 하동, 찾아라! 황금재첩’을 슬로건으로 한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 제3회 알프스 하동 섬진강 재첩축제가 21∼23일 사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백사청송(白沙靑松)의 송림과 섬진강 일원에서 열린 이번 축제는 △참여화합과 글로벌 △힐링과 휴(休) △종합문화관광 축제를 모토로 한 기본 콘셉트에 걸맞게 글로벌 종합관광축제의 도약 가능성을 확인하는 축제였다.

특히 이번 축제는 국내·외 25만 관광객의 참여 속에 재첩·모래·청정 1급수 등 천혜의 섬진강 자원을 활용한 하동만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과 어슬렁 익사이팅 여행, 해외 유명 춤 공연 등이 한데 어우러져 세계축제도시로 성큼 다가갔다는 평가를 받았다.

2년 내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 선정을 목표로 한 이번 축제는 대표프로그램을 필두로 문화·체험·생태 등 경연·참여 프로그램과 전시, 연관행사 등 모두 35개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지난 2번의 축제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대표프로그램 ‘황금·은재첩을 찾아라’. 지난해까지 200개였던 황금재첩에 올해 은재첩 400개가 추가되면서 열기가 한층 고조됐다.

송림 앞 백사장과 강 경계지점의 시원한 강물 속에서 모두 5차례 진행된 황금·은재첩 찾기에는 관광객과 군민·외국인 등 1만여명이 참여해 600명이 재첩모형의 황금과 은 1돈씩을 손에 넣는 행운과 기쁨을 누렸다.

2017년 세계축제도시 선정 목표 달성을 위해 해외 유명 공연팀과 세계축제 전문가를 대거 초청해 축제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며 글로벌 축제의 가능성을 타진했다.
스테판 킹 세계축제협회 의장, 미케로벤 네덜란드 로테르담 재즈페스티벌 총감독, 지미왕 싱가포르 센토사 축제 총감독, 트레버 맥스웰 뉴질랜드 로토루아 문화대사, 정강환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장 등이 찾아 황금·은재첩 찾기에 직접 도전하는 등 재첩축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이번 축제에서는 뉴질랜드 로토루시아 하카팀이 특별 출연해 TV 여행프로그램에서나 간혹 볼 수 있는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족의 민속춤 ‘하카(HAKA)’를 선보여 관람객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명량대첩 이후 노량해전까지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소재로 한 ㈜뮤지컬컴퍼니에이의 뮤지컬 ‘이순신의 바다’, 어머니의 강 ‘섬진강’을 소재로 한 장재규 예술감독의 개막식 주제공연도 처음 시도돼 프로그램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과 희망자 누구나 참가한 ‘섬진강 재첩 모형 알까기 대회’는 예선과 본선을 거쳐 결승 대결에 이르기까지 참가선수는 물론 이를 지켜보는 관람객에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과 흥미를 유발했다.

‘황금·은재첩을 찾아라’가 참가자에게 행운을 선사했다면 수상·육상·모래밭에서 펼쳐진 11개 프로그램은 남녀노소에게 스릴과 재미, 힐링을 선물했다.

강에서는 시원한 물줄기를 가르는 바나나보트와 카누, 대나무 뗏목을 타며 스릴을 만끽하고, 모래밭에서는 강열한 태양 아래 모래미끄럼틀 샌드보드, 대형 모래조각 체험, 대형 워터슬라이드 등을 하며 이열치열을 즐겼다.

육상에서는 분수대의 상설 물놀이장, 두근두근 보이는 라디오, 추억의 물총놀이, 얼음 위 오래 버티기 등 무더위를 한방에 날리는 체험객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축제에서 빠질 수 없는 공연행사도 다채롭게 펼쳐졌다. 어머니의 강 ‘섬진강’ 주제공연을 시작으로 발라드 가수 휘성의 축하공연, 김용임·걸그룹 힌트의 트로트 대잔치, 하동청년회의소와 함께하는 섬진강 치맥페스티벌, 어울림콘서트, 스타가요열전 등이 이어져 관람객의 흥을 돋웠다.

황홀한 빛의 터널 ‘북천∼양보 레일바이크’, 스릴 만점의 ‘구재봉 짚라인’, ‘섬진강 열기구’, ‘섬진강 뱃길탐험’ 등 ‘레저 천국’ 하동의 곳곳을 누비는 ‘어슬렁 익사이팅 여행’에다 토이드론 레이싱, 경남씨름왕 선발대회 등 연관행사도 다채로워 풍성함을 더했다.

그 외에 재첩모형 빵판매관, 대나무 홍보관, 재첩 판매장, 특산품 판매장, 향토음식관, 알프스푸드마켓존, 각종 체험부스 등의 부대 행사와 함께 재첩모형 포토존, 슈퍼호박 포토존 등 볼거리·체험거리도 다채롭게 펼쳐졌다

윤상기 군수는 “폭염 속에서도 수많은 내·외 관광객이 찾아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의 위상을 재확인한 성공적인 축제였다”며 “이번 축제에서 나타난 미흡한 부분을 보완해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와 세계축제도시에 선정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