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대전 이용일 기자]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26일 '스튜디오 큐브' 에서 권선택 시장과 박찬종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이길행 ETRI 차세대콘텐츠 연구본부장 등 관련 전문가 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을 첨단 영산산업 메카로 조성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협치시정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대전시 관계자와 참석자들은 9월말에 정식 개관을 앞두고 있는 '스튜디오 큐브' 세트 현장을 둘러보고, 특수영상 분야 인력 및 산업집중 육성 방안, 기존 인프라 자원과 연계 추진 방안 등 첨단 영상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스튜디오 큐브' 는 국비 787억 원, 시비 10억 원이 투입된 국내 최대 규모(연면적 32,040m2)의 영상 콘텐츠 제작 시설로 중 대형 스튜디오 4실, 특수시설 스튜디오 1실 등 총 6개의 스튜디오를 갖췄다.

대전시는 향후 '스튜디오 큐브' 운영기관인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협력해 첨단 영상산업의 메카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