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도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는 지난 28일 저녁 8시 30분부터 9시까지 제1회 금원산생태수목원 야간개장 점등식 및 압화전시회 오프닝을 개최했다.
야간개장 점등식
이번 행사는 경남지역의 산림기관 내빈 및 지역민들을 초대해 다양한 계층이 참석한 가운데 흥겨운 분위기에서 진행했다.

식물과 조명이 어우러진 수목원의 아름다운 야경을 일반인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올해 최초로 시도한 관찰데크에 LED 조명을 활용하여 야간개장이라는 야심찬 기획은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고 또한 이색적인 풍경을 선사했다.
압화전시회 관람
특히 지난 3월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직접 제작한 압화전시회도 같이 진행하여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됐다.

전시기간은 7월 28일부터 8월6일까지이며 저녁 6시부터 9시까지 운영한다.
관찰테크 야간조명
주요 전시목록은 직원들이 손수 만든 성과품인 압화 100여 점과 목공예품 50여 점이며, 지금까지 압화 교육을 실시해준 이진선, 최병숙 작가의 협찬 전시회도 같이 했다. 특히, 고산 지역에 위치한 금원산생태수목원의 야생화는 색감이 좋고 화려해 압화 제작용으로 매우 우수한 소재가 됐다.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는 휴양객들에게 야영 또는 숙박이라는 단순성에서 벗어나, 야간에도 관찰데크를 걸어다닐 수 있도록 활용해 한여름밤에 볼거리를 마련함으로써 색다른 휴식을 제공했다. 관람객들의 호응이 좋아 향후에도 지속적인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오성윤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장은 “수목원 및 휴양림 운영에 있어서,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사람들에게 실제로 보는 즐거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실용적인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야간개장 및 기획전시회를 실시하여 재충전을 위하여 방문하신 휴양객에게 최고의 힐링 장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LED 장미원
한편, 수목원 아래에 위치한 휴양림에서는 8월 6일까지 10일간 ‘금원산에서 잊지 못할 한여름 밤의 추억’이라는 주제로 금원산 숲속음악회를 개최하고 있다.

금원산 숲속음악회는 이번이 11회째로 지역의 대표적인 여름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지역을 대표하는 20개 팀이 참가하여 클래식·국악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고 있다. 숲과 음악이 하나가 되는 숲속음악회 공연으로 금원산을 찾는 휴양객에게 한여름 밤의 아름다운 추억과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