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창원 이도균 기자] 경남 창원단감테마공원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건강한 신체발달과 우리농산물의 소중함을 알리고자 자연과 융화되어 즐겁게 뛰어 놀면서 배움을 얻는 오감체험 프로그램을 지난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7~8월에는 천연재료를 가지고 염색하는 활동을 통해 우리 조상들의 지혜를 배우고 정서함양 효과까지 얻을 수 있는 감물염색 체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달 말까지 보람유치원을 비롯한 4개 학교 450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체험에 참여한 학생들은 지역 특산품인 단감을 재료로 한 염색 체험활동을 통해 자연에서 나오는 재료로 어떤 과정을 거쳐 아름다운 빛깔을 내는지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특히 감물로 천을 물들이면 특유의 탄닌 성분으로 인해 통기성이 좋아지고 자외선 차단 효과까지 더해져 여름철 강한 햇빛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어 참여자는 물론 선생님과 학부모 모두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보람유치원 인솔교사는 “도심과 가까운 곳에 아이들이 자유롭게 뛰놀면서 농업체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고 이번 교육이 농업의 중요성과 지역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창원시 농업기술센터 박봉련 소장은 “창원단감테마공원이 농업체험과 핵심관광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역 농업인들과 협력하여 진로체험 등 다양한 단감관련 체험프로그램과 상품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