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첫 업무보고 "영혼없는 공무원. 공직자 자격 안돼" 퇴출 경고
문재인 대통령, 첫 업무보고 "영혼없는 공무원. 공직자 자격 안돼" 퇴출 경고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7-08-23 08:24
  • 승인 2017.08.23 08: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공직자는 국민과 함께 깨어있는 존재가 되어야지, 정권 뜻에 맞추는 영혼없는 공직자가 돼선 안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의 업무보고 자리에서 "국정농단 사태를 겪으면서 국민들은 새로운 공직자상을 요구하게 됐다. 공직자는 국민을 위한 봉사자이지 정권에 충성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출범한 지 100일이 지났다"며 "국가의 역할을 새로 정립하고 국민들께 희망을 되찾아드리기 위해 노력한 기간이었다"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까지는 새 정부의 국정방향과 계획을 마련하는데 노력을 했다면, 지금부터는 구체적인 성과와 실적으로 보여줘야 할 때"라며 "새 정부 강조하는 개혁도 국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바꿔주지 못한다면 아무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민들이 새 정부에 요구하는 시대적 과제가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다. 그 과제를 수행하려면 공직자가 개혁의 구경꾼이나 개혁 대상이 아니라 개혁을 이끄는 주체라는 자부심과 열정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특별히 당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yung Seok Choi 31948906 2017-08-24 11:59:36 221.149.111.74
이미 정권의 뜻에 맞추라고 강요를 해 놓고는 무슨 영혼없는 공직자냐!
아예 사법부의 개혁은 최서원씨 재판에 달려있다고 아에 지시를 해 놓고는 무슨... 뭔 생각이 있는걸까?
통일부에서 과연 문재인 생각처럼 모두 화해를 부르짖을까? 그렇다면 이건 아니다 하면 대통령이 아니라 내 뜻대로 하면 되나? 영혼이 있으니까. 당신 말 듣기 싫다. 당신은 틀렸어! 하면 공직생활을 접어야지.
무슨 영혼없는 공직자 타령이냐. 영혼이 있으면 적폐라고 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