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대전광역시는 2017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기정예산액 보다 1716억 원 증액된 4조2802억 원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 25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일반회계가 기정예산 3조2967억 원 보다 1248억 원(3.8%) 증액된 3조4215억 원이며, 특별회계는 468억 원(5.8%) 증액된 8587억 원이다.

일반회계 세입재원은 정부로부터 추가 확보한 지방교부세 628억 원, 국고보조금 285억 원 등 중앙지원금 917억 원과 시비정산 반환금 215억 원, 연말까지 지방세 추가 징수예상분 200억 원(취득세 150억, 지방소득세 40억, 지방교육세 10억) 등 자체수입이 포함된 1248억 원 규모다.

이번 추경은 정부추경 방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 3일 이재관 행정부시장 주재‘ 일자리 발굴 보고회’를 갖고 이 자리에서 발굴된 사업 중 연내 가시적 성과를 나타낼 수 있는 일자리 창출 사업과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한 선제적 재정 투자에 방점을 두었다.

이중 국고보조사업인 노인일자리 지원사업 40억 원, 장애인 활동지원 사업 34억 원, 보육돌봄 보조교사 인건비 13억 원, 지역맞춤형 일자리 창출 5억 원 등 시비 매칭분 45억 원을 포함한 120억 원을 선 반영했다.

일자리 정책 사업은 첫째,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으로 인턴근무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 기업에게는 3개월간 1인당 최대 180만 원을 지원하고, 3년 후 청년에게는 장기근속 축하금 3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둘째, 장기재직 유도 및 근로자 소득증대를 위해 매월 개인 15만 원, 중소기업 30만 원씩 5년간 가입하는 중소기업 내일채움공제사업에 기업부담금의 50%인 15만 원을 대전시가 부담하기로 하여, 장기재직 근로자는 최대 270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한 신규 사업으로 대덕특구 협력 시범사업에 20억 원을 반영하고, 생생기업 해커톤 캠프사업 확대 지원 20억 원, 기술사업화 지원 10억 원 등을 증액 편성했다.

연내 추진이 어려운 사업은 2018년 본예산에 반영하고 비정규직 전환과 관련된 기간제 일자리 사업은 정부 비정규직 전환과 연계하여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안전도시 확충을 위해 교통사고 취약구간 개선 10억 원, 공공체육시설 우레탄 개보수 60억 원, 소방차량 보강 8억 원, 소방통신망 장비확충 7억 원을 반영하고, 기후대기 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미세먼지 대기오염측정망 설치 운영 7억 원도 증액 편성했다.

그밖에 중앙부처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힐링 SONG 의료관광 연계 4억 원, 지역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육성 12억 원,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구축 10억 원, 전통시장 상점가 주차장 조성 77억 원 등을 반영했다.

특색사업으로, 그동안 도시계획시설로 묶여 재산권 행사를 못한 장기미집행 시설이 2020년 일괄 해제됨으로써 이를 대비한 장기미집행 공원녹지 고밀도 정밀조사 용역 4억 원과 보상에 따른 녹지기금 500억 원을 선제적으로 조성했다.

이와 더불어 지방세 증가에 따른 자치구 재정조정교부금 44억 원, 교육재정교부금 19억 원, 개방형 학교다목적체육관 건립 30억 원 등을 반영하여 자치구 및 교육청과의 협력을 강화했다.

이택구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은 정부추경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일자리 확충과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대전특별시 육성에 집중 투자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예산안은 오는 9월 11일 열리는 시의회 제 233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9월 29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