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익산 고봉석 기자] 익산 왕궁리유적전시관(관장 박광수)은 31일부터 백제왕궁에서 출토된 수막새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고 밝혔 다.

익산 왕궁리유적전시관은 로비에 24㎡ 규모로 체험장을 마련했다.

이번 체험은 백제왕궁 발굴조사 과정에서 가장 많이 출토된 연화문수막새와 태극문수막새 복엽연화문수막새 등 백제왕궁의 대표적인 수막새의 틀 3종류를 제작, 관람객들이 직접 점토로 만들어볼 수 있게 진행된다.

특히 이번 수막새 제작 체험은 세계유산 왕궁리유적과 전시관 관람 과정 흥미와 흥미를 주기 위한 것으로 백제 수막새의 의미와 제작과정을 이해하고 백제왕궁 수막새의 특징을 파악할 수 있게 준비했다.

체험은 담당자로부터 주의사항과 체험 순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안내에 따라 진행하면 된다.

일반 관람객은 전시관 관람 후 참여할 수 있고, 10명 이상 단체는 미리 예약해야 한다. 오전 10시~오후5시까지 이뤄지며 비용은 1개당 점토 재료비 2000원이다.

왕궁리유적전시관 관계자는 “전시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백제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체험 소재를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