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중점 관리해온 중점관리대상 70개 사업, 2458억 원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아동·노인복지수당 등을 제외한 정부 사업예산으로, 전년도 부처 반영액인 2,204억원보다 254억 원(11.5%)이 증액된 규모다.

시는 정부의 지출 구조조정 속에서도 새만금~전주 고속도로(625억), 일자리 창출(67억), 4차 산업혁명 관련사업(62.5억) 등 주요사업들의 사업비가 증액됐다.

특히 시는 전주맞춤형훈련센터(17억), 전주교도소 이전사업(13억), 탄소복합재 신뢰성 시험평가 기반구축(15억), 가상현실 기반 실감콘텐츠 개발사업(40억) 등 12개 신규사업을 정부예산안에 반영시켰다.

또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중인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728억), 전주 탄소산업단지 진입도로 건설(15억), 소리창조 클러스터(40억) 등 예타 통과에 따른 국비 증액과 아동수당 및 기초연금 인상 등 복지관련 예산 등의 증액에 따라 국비 확보액이 전년도에 비해 대폭 증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 이번 정부예산안에 미반영 되었거나 감액된 주요사업들에 대해서도 국회의 예산 심의일정에 맞춰 단계별 대웅 전략을 마련키로 했다”고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