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는 2007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도입 시행한 건설사업의 ‘설계 경제성검토(VE)’를 통해 지난 10년간 2900억 원을 절감했다고 4일 밝혔다.

‘설계 경제성검토’란 공사비 100억 원 이상 건설사업에 대해, 180명의 최고 전문가 위원 중 10여명을 선발하여 사업별 팀을 구성하고, 창의적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선진 기술공법의 적용가능성을 모색하고, 동일한 비용이지만 시설물의 성능을 향상시키거나, 동일한 성능이라도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내는 것이다.

부산시는 올 8월 ‘부전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실시설계’에 대한 ‘설계 경제성검토’를 통해 26억 원의 예산절감 방안을 제시하여 설계에 반영하는 등 2007년 하반기부터 올해 8월까지 10년 동안 총공사비 약 6조2000억 원의 4.7%에 달하는 2896억 원의 예산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설계 경제성검토 적용사례의 공유를 위하여 사례집 발간 및 건설사업정보시스템에 등재를 통하여 관공서, 공공기관뿐 아니라 일반 설계회사, 시공사 등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지난 10년간의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설계 경제성검토’의 효율화 방안을 추가로 마련하는 등 지속해서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