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2018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융복합지원)사업」공모에서 기장군 일광면 지역과 영도구 동삼동 지역의 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15억 원 확보, 2년 연속 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하여 기존 개별지원에서 탈피해 특정지역 또는 건물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공단)에서 2013년 시범 도입하여 매년 공모를 통해 국비를 지원하고 있다.

분야별 최고 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1차 공개평가와 현장방문을 통한 2차 평가를 실시해 65개 신청사업 중 32개 사업을 최종 선정하였으며, 이중 부산시는 지자체(광역 및 기초 포함) 중 유일하게 2개 사업이 이번 평가에서 통과되었다.

부산시가 추진하는 첫 번째 사업인 ‘문오성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은 고리 원자력발전소와 인접한 기장군 일광면 문동리, 문중리, 칠암리 지역의 상업시설(횟집 등), 공공시설, 주택 등에 △태양광 105개소 356kW △태양열 4개소 183㎡를 설치한다.

두 번째 사업인 ‘태종대 마을 클린에너지 보급사업’은 영도구 동삼동 지역으로 와치종합사회복지관, 영도구장애인복지관, 양로원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시설을 중심으로 주택(일반, 공동)을 포함한 다양한 시설에 △태양광 97개소 600kW, △지열 1개소 70kW, △해수열 1개소 17.5kW, △연료전지 1개소 5kW를 설치한다.

국․시비를 포함 총 32억원(국비15, 시비15 자부담2)을 투자할 계획이며 이사업을 통하여 △연간 483MWh의 전력을 생산하고, △329톤의 화석에너지 대체 효과와 △669톤의 CO2 저감 효과, 그리고 △175백만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2017년 사업으로 가덕도 일원에 친환경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을 위하여 △태양광발전 105개소 390KW, △지열 1개소 35KW(1RT)의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지원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