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예비사회적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지역친화적인 기업으로 육성키로 했다.

시는 예비사회적기업이 시장 경쟁력을 갖춘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지원체계 구축에 나설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기업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판매환경 마련과 컨설팅 및 홍보 등 간접지원에도 적극 지원키로 했다.

특히, 시는 각 부서별 구매담당자와 혁신도시 공공기관 및 전주시내 학교 공공구매 담당자 등과의 간담회를 통해 공공구매를 늘리도록 협조를 구하고, 사회적기업에 대한 홍보활동도 활발히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예비 사회적기업들이 전문 컨설팅기관이 주관하는 교육 및 사업 등에 참여토록 하는 등 기초 컨설팅을 제공키로 했다.

이밖에 홍보·마케팅과 경영전략 분석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공공의 이익을 위한 무료로 컨설팅 등 봉사에 나서는 프로보노 지원서비스도 강화키로 했다.

시는 조만간 우수사회적기업과 신규기업 간 만남의 자리를 마련, 재정지원사업에 대한 현실적인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돕는 등 예비사회적기업 지원을 위한 내실을 다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제 전주시 사회적경제는 새싹의 시기를 넘어 성숙의 시기로 도약하고 있다”라며 “이 변화에 발맞춰 기업지원의 방식 또한 변해야 한다. 예비사회적기업들이 체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철저한 지원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