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부부의 최대 관심사는 단연 재테크를 잘해서 더 풍족하고 행복한 삶을 사는 것이다. 하지만 일반인이 재무전문가가 아닌 이상 재테크를 제대로 확실하게 하는 것은 어려운 게 현실이다. 과거 재테크라는 말이 유행했지만, 지금은 재무설계의 시대다. 재테크는 하나의 나무가 잘 자라게 하는 것이라면, 재무설계는 숲속에 있는 전체의 나무가 잘 자라도록 인생 전반의 계획을 사전에 세우고 실행해 나가는 것이다. 당연히 지속적인 관리도 필요하다. 과연 맞벌이재테크를 잘하기 위한 방법을 무엇일까.

재테크든 재무설계 상담이든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맞벌이부부 가정의 개인재무제표를 작성하는 것이다. 그런데 맞벌이부부 고객과 재무상담을 해보면 대부분 개인 재무제표를 작성해 본적이 없다. 가계부만으로는 재무설계를 하는 데 한계가 있다. 개인 재무제표를 작성하지 않으면 현 재무 상황을 모르게 되고, 또 미래의 계획도 세우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개인 재무제표 작성은 맞벌이재테크를 위한, 모든 개인재무설계 상담의 시작이자 기초다. 개인재무제표를 작성했다면 현재 가입한 보험과 펀드투자 그리고 연금 등 금융상품을 모두 분석해야 한다. 먼저 보험 분석을 통해 잘못된 보험 가입으로 보험료가 새어나가고 있는지, 부족한 보장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보험은 비용이지만 미래에 대한 투자다. 그렇기 때문에 처음부터 너무 무리해서 가입하면 오랫동안 유지하지 못하게 된다. 보험료가 너무 부담이 된다면 보험리모델링이나 보험재설계를 통해 적절한 보험료 이내에서 보험을 가입하고 여력이 있다면 저축과 투자 쪽으로 더 늘려나가야 한다.

만약 주식이나 펀드 등 잘못된 투자로 손실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도 살펴봐야 한다. 묻지마 투자나 현혹되는 투자로 돈이 물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투자에서 중요한 것은 본인의 투자 성향에 맞춘 자산배분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다.

노후를 위한 개인연금이나 연금저축은 본인이 필요한 노후생활비를 생각해서 서서히 늘려 나가야 한다. 연금은 장기적인 상품이라 한살이라도 나이가 어릴 때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다만 장기적으로 묶일 수 있으니 본인 저축 여력의 20~30% 정도 이내에서 준비할 것을 추천한다.

소득대비 지출의 적절한 비중의 관리

각자의 소득이 다르듯이 맞벌이부부의 재무 상황에 맞추어 저축과 투자계획을 세워야 한다. 맞벌이재테크의 경우 소득대비 저축과 투자는 50%이상이 되어야 한다. 생활비는 40% 이내에서 지출하는 것이 좋고, 보장성 보험은 10% 이내에서 보장을 받는 것이 좋다. 만약 외벌이 부부라면 소득대비 저축과 투자는 20% 이상을 추천한다. 생활비는 70% 이내에서 지출하는 것이 좋고, 보장성보험은 마찬가지로 10% 이내에서 보장을 가입하는 것이 좋다.

만약 더 나은 생활을 준비한다고 생각해서 저축과 투자 비중을 너무 늘리고 생활비 비중을 너무 줄이면 삶의 질이 떨어지기 때문에 적절히 관리하는 게 좋다. 또 맞벌이부부의 경우 소득원이 두 명이기 때문에 외벌이 부부보다는 더 많은 자산을 축적할 수 있다. 하지만 관리가 안 된다면 지출 또한 증가해서 남는 돈이 없게 된다.

대출 없이 사는 맞벌이부부 고객이라면 아마도 부모님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만큼 현실은 대출 없이 맞벌이 재테크로만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이 어렵다. 보통 내집 마련을 하면서 담보대출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대출받은 지 3년이 경과했다면 저금리를 제안하는 타 은행으로 갈아타는 것도 대출 부담을 줄이는 방법이 된다.

또 대출을 받더라도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준도 확인해 연말 정산 시 이자를 일부 환급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출을 받을 때는 저금리부터 받을 수 있도록 주거래 은행에서 상담을 우선 하는 게 좋고, 대출금을 상환한다면 고금리 대출부터 순차적으로 갚아 가는 것이 좋다.

맞벌이부부라 하더라도 미래에 필요한 자금, 예를 들면 자녀학자금, 자녀결혼자금, 주택마련자금, 노후자금 등을 한꺼번에 준비한다는 것은 매우 어렵다. 맞벌이재테크를 위해 현재의 재무 상황을 고려해서 중장기적 저축과 투자계획을 세우고 실행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단기와 중기, 그리고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재무 목표를 하나둘씩 달성해 나가고, 보험을 통해 만약의 질병이나 상해에 대한 보장계획을 세워야 한다. 재무설계는 단기적 시각이 아닌 중장기적인 시각을 통해, 그리고 소득대비 적절한 자산배분을 통해 재무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보통 재무설계를 한번만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고객의 재무상황이 늘 변하고 금융환경과 부동산환경도 변하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재무설계를 통해 맞벌이부부의 재무상황을 검토하는 것이 좋다.

우리가 정기 건강검진을 통해 정기적으로 건강상태를 사전에 점검하여 예기치 않은 질병을 예방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고객의 재무적 안정을 위해 정기 재무설계검진 서비스를 받는 것이 좋다. 정기 재무설계검진 서비스를 통해 지출되는 비용은 줄이고 수익은 증가될 수 있도록 개선해 고객의 재무 목표 하루빨리 달성할 수 있도록 재무설계사는 늘 노력해야 한다.

믿음과 능력을 가진 재무설계사 선택해야

늘 변화하는 금융과 부동산 환경을 올바로 이해하고 대처하기 위해 재무설계사는 끊임없는 공부를 해야 한다. 경제신문이나 뉴스 등을 통해 금리, 환율, 주가, 유가, 원자재가격 등 다양한 분야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재무설계사가 이 모든 것을 습득하고 이해할 때, 고객의 재무상황에 더 맞춘 훌륭한 재무설계를 제공할 수 있다.

AFPK, CFP, 펀드투자상담사, 증권투자상담사, 공인중개사, 대출 상담사 등 금융과 부동산에 관련된 공인된 자격을 많이 가지면 가질수록 재무전문가라는 것이 입증이 된다.
금융은 믿음이기 때문에 오랜 경력과 자격을 많이 취득할수록 설계사의 능력을 인정 받을 수 있다.

좋은 금융상품을 선택하기 위해 비교하는 것처럼, 재무설계상담도 최소 2~3명한테 상담을 받아 비교해 보는 것이 좋다. 그래야 좋은 재무설계사인지 그렇지 않은지 비교가 확실히 되기 때문이다.

유용현 팀장(머니닥터 운영)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