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해남 조광태 기자] 땅끝마을 해남 친환경쌀이 미국 수출길에 오른다.

해남군은 8일 전라남도농업기술원,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과 함께 쌀 수입업체인 ㈜에이엠그룹(Am Group Inc)과 해남쌀 및 농특산물 미국 수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유영걸 해남군수 권한대행, 김봉환 전라남도농업기술원 기술지원국장, 윤영석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 전무, 에이엠그룹의 크리스토퍼 김(Christopher Kim) 대표는 업무 협약을 통해 연간 120톤의 친환경 해남쌀을 미국으로 수출하기로 했다.

올해 11월에 첫 수출길에 오를 해남쌀은 해남군농업기술센터의 기술지도를 받아 서울대학교에서 개발한 “눈이 큰 가바쌀”품종으로, 쌀눈의 크기가 일반쌀보다 4.3배 크고, GABA(감마아미노낙산) 성분이 일반현미에 비해 16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고품질 친환경 쌀 재배 매뉴얼을 적용해 생산한 것으로 일반쌀에 비해 1.7배 가량 높은 가격에 수출, 미국내 고급쌀 소비층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에이엠 그룹 주식회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1998년부터 한국산 배, 쌀 등 농수산물을 수입해 LA, 샌스란시스코, 시카고 등에 판매하고 있는 농산물 수입판매 전문회사 이다.

해남군은 쌀 소비량 감소와 공급과잉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남쌀의 해외수출 확대와 이미지 제고를 위해 올해부터 국비 시범사업으로 친환경 쌀 수출 생산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올해 미국 쌀 수출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중국의 고소득층을 겨냥, 중국유기인증을 획득한 최고 품질의 기능성 쌀을 생산해 일반쌀보다 2∼3배 높은 가격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유영걸 해남군수 권한대행은 “이번 수출로 고품질 해남쌀의 명성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쌀을 포함한 해남 농특산물의 수출이 대폭 확대되어 농업인의 소득향상은 물론 해남 농특산물을 해외에 널리 알려 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