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유등축제가 지난 10일부터 오는 13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7아시아 태평양 도시 정상회의(이하 APCS)'에 우수 사례로 소개됐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11일 '아시아 태평양 미래 번영을 위한 새로운 동력 창출'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APCS 전체회의에 초청을 받아 세계 도시 정상들과 실질적인 공동발전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대한민국 글로벌 축제인 진주유등축제를 소개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대전광역시와 호주 브리즈번시 공동 주최로 개최되는 APCS(Asia Pacific Cities Summit & Mayors’ Forum)는 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 러시아, 대만 등 국내ㆍ외 도시 100여 곳에서 자치단체장과 학계 인사, 기업인 등 1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APCS는 아·태 주요 도시 국제 교류 및 미래도시 전략 등 도시 간 상호협력 및 우호증진, 지속가능한 발전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대규모 국제행사로, 지난 1993년 대전엑스포 이후 대전에서 열리는 가장 큰 국제행사이다.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마틴 프라이어 영국문화원장의 사회로 이창희 진주시장,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 호주 크리스타 애덤스 브리즈번 재무 및 경제개발위원장 등이 발표자로 자리를 함께해 문화와 예술을 주제로 발전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유창한 영어로 진주시 소개와 함께 진주유등축제의 독창성과 우수성, 글로벌화 등 진주 유등의 아름다움과 축제 성공사례를 첫 번째로 발표해 APCS에 참여한 세계 도시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 시장은 “진주유등축제는 대한민국 Best1이자 세계적인 명품축제로 글이나 사진, 영상보다는 축제 현장에서 보면 더 큰 아름다움과 감동이 있다”며 “진주유등축제는 세계 5대 명품 축제로 손색이 없으므로 자신 있게 아시아 태평양 도시 정상들을 오는 10월 축제에 초청하고 싶다”고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진주시는 진주유등축제가 국제행사인 APCS에 소개된 것은 그만큼 진주시와 유등축제의 위상을 대변하는 것이라 보고 진주유등축제의 세계5대 명품 축제 진입의 발판 마련은 물론 축제를 통한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통해 경제적 시너지 효과까지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CS는 지난 1996년 창립해 호주 브리즈번 시장이 회장을 맡고 있고, 사무국이 있는 호주의 브리즈번과 참여도시가 2년마다 번갈아가며 APCS를 열고 있으며 2013년 대만 가오슝, 2015년 호주 브리즈번에 이어 이번에 대전에서 개막됐다.

이번 APCS는 기조연설 및 전체회의, 문화와 예술, 과학기술을 통한 도시 혁신 등을 주제로 한 분과회의, 전 세계의 시장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시장단 포럼, 아태지역 청년들이 모여 도시 문제 해결방안을 찾는 청년포럼 등 다채로운 행사로 꾸며진다.

한편, 진주유등축제는 정부로부터 3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축제에 이어 글로벌 축제로 선정되고 대한민국 축제 사상 최초로 외국에 수출된 세계적인 축제이며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주성과 남강 일원에서 「한국의 세시풍속」이라는 주제로 7만여 개의 등을 전시하거나 띄워 개최된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