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창녕 이도균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김충식)은 명지대 한국건축문화연구소(소장 김홍식)와 15일 창녕문화예술회관에서 ‘창녕 관룡사 역사적 가치 재조명’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관룡사의 체계적 보존과 관리를 위한 중·장기적 계획 수립을 위해 각종 문헌조사 및 유적조사, 현황조사 등의 결과를 바탕으로 관룡사의 역사적 가치 재조명에 대한 주제발표와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학술대회는 개회사와 환영사를 시작으로 제1주제 ‘관룡사의 역사’, ▲제2주제 ‘관룡사 현판에 관한 연구’, 제3주제 ‘관룡사의 건축적 특징’, 제4주제 ‘관룡사의 단청’, 제5주제 ‘관룡사 종합정비계획’ 주제발표에 이어 창원대학교 남재우 교수를 좌장으로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특히 이 자리에서 관룡사에 대한 신발견 자료가 소개될 예정이라 한층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판을 연구한 이철헌(동국대) 교수에 의해 1882년 관룡사 중수기의 뒷면에 판각된 자료가 확인됐으며, 단청 조사를 담당한 문화재수리기술자협회 구본능 이사에 의해 대웅전 후불벽화의 조성연대를 알 수 있는 명문이 발견됐다. 이는 관룡사의 연혁을 더 정확하게 고증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써 학술적 의미도 매우 커 연구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관룡사는 정확한 창건 연대를 알 수는 없지만 349년 또는 353년, 583년 등의 창건 설화가 전하고 있는 연혁이 오래된 사찰로 통일신라시대 ‘신라 8대 사찰’로도 불렸을 만큼 번창했다.

이러한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관룡사는 경상남도 전통사찰 제1호로 대웅전과 약사전을 비롯한 보물 6점, 관룡사 사적기 등 6점의 도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학술대회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별도의 참가비는 없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문화체육과 문화재담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