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양우석 기자] 경남 산청군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시행하는 2018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금서 특리마을 창조적 마을 만들기 사업’ 등 4개 사업이 선정돼 총사업비 16억4000만 원을 확보했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산어촌지역 주민 소득과 기초생활 수준을 높이고 농촌 어메니티 증진 및 계획적인 개발을 통해 농산어촌의 인구유지와 지역별 특화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하나인 창조적 마을 만들기 사업은 주민 상향식 추진방식으로 추진된다.

산청군은 마을추진위원회 구성, 색깔있는 마을 선정, 농촌현장포럼, 마을리더교육, 아름마을만들기 소액사업 등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거쳐 이번에 4개 사업이 선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금서면 특리마을, 삼장면 덕교마을, 시천면 신촌마을 등 3개 마을에는 3년에 걸쳐 총 15억 원의 예산으로 마을경관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추진되며, 농촌현장포럼 및 마을주민 교육을 위한 시군역량강화비도 1억4000만 원 투입된다.

허기도 군수는 “2019년 신규 공모사업 신청도 차질없이 준비, 예산을 많이 확보해 더욱 살기 좋은 산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