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합천 양우석 기자] 경남 합천군(군수 하창환)은 제2회 추경예산안 5695억 원(일반회계 5282억 원, 특별회계413억 원)을 편성,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편성된 제1회 추경예산안보다 541억 원(10.5%) 늘어난 규모로, 주요 세입재원은 정부추경에 따른 보통교부세 및 특별교부세, 국고보조금, 결산에 따른 순세계 잉여금 등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은 정부 정책기조에 발맞추어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한 사업과 소외 계층 지원, 영농기반 확충, 소규모 주민숙원 사업 등 주민 편익사업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밝혔다.

편성된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노인일자리 등 정부추경 일자리 사업비 2억 원, 생활주변정비사업, 다중이용시설관리 등 자체 발굴한 맞춤형 일자리사업비 18억 원 ▸국정과제로 선정된 치매국가책임제 실현을 위한 치매안심센터 설치 및 운영비 9억3000만 원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공모사업인 ‘참살이 팜&아트 빌리지 조성’ 39억3000만 원 ▸가뭄대책 및 농업기반 시설물 사업 36억2000만 원 ▸재해 및 하천관리사업 15억2000만 원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35억6000만 원 ▸재정 위기 상황에 대비한 재정안정화 적립기금 20억 원 ▸공공임대주택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한 보상비 21억 원 ▸전통시장 활성화사업 5억6000만 원 등이다.

한편 제2회 추경예산안은 19일 개회되는 제221회 합천군의회 임시회에서 심의, 의결을 거쳐 29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