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도 조광태 기자] 전남 진도군이 9월부터 11월 말까지 효율적인 농지관리를 위해 농지이용실태 일제조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농지이용실태조사는 농지가 부동산 투기의 대상으로 활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매년 실시 되고 있는 정책이다.

조사대상은 최근 3년 동안 농지취득자격증명을 발급받아 취득한 농지를 비롯해 특정조사 대상인 농지처분명령 유예 농지, 농지법인 실태조사 결과 농업 경영에 이용안한 것으로 추정되는 토지, 취득세 추징 농지, 원상 복주 완료 농지 등이다.

군은 농지 소재지 읍면 담당공무원 등으로 자체 조사팀을 구성해 대상농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최근 3년 이내 취득농지를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와 기타 토지 특정조사를 통해 조사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또 각종 직불금 수령장 등의 명단을 참고해 조사대상 리스트를 작성하고 관외 거주자 소유농지, 취득세 감면농지, 농업법인 소유농지를 중점 조사한다.

조사 결과 정당한 사유 없이 농지를 자기농업 경영에 이용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되면 청문절차를 거쳐 1년 이내에 해당 농지를 처분할 것을 명령하며 이후에도 농지법을 위반 시 매년 공시지가의 20%에 해당하는 이행강제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철저한 농지이용실태 조사를 통해 농지의 투기를 방지하고 농지의 기본이념인 ‘경자유전’의 원칙이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지이용실태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진도군청 농업지원과 농업정책담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