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청와대와 여당의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부결 비난공세에 대해 "2013년 미래부장관 후보자가 낙마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회와 국민을 향해 레이저 빔을 쏘며 비난한 일이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전주 전북도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것이야말로 제왕적 권력의 민낯이자 없어져야 할 적폐"라고 일갈했다.

그는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표결 이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행태가 금도를 넘었다"며 "북한을 압박하라 했더니 국회와 야당을 압박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헌법과 법률에 근거한 국회의 의결을 두고 청와대는 입에 담기 힘든 표현을 하면서 비난했다"며 "청와대가 국회의 헌법상 권위를 흔드는 공격은 삼권분립의 민주헌정질서를 흔드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아울러 "청와대가 신호를 보내니 민주당은 대야(對野) 강경투쟁이라는 듣도 보도 못한 행동을 취하고 있다"며 "안보위기에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하더니 이제 여당이 강경투쟁을 하겠다니 양극단의 행태에 기가 막힌다"고 비난했다.

그는 "여당이 자신의 무능을 대결과 정쟁으로 덮으려 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며 "아이들도 그렇게 분풀이하진 않을 것"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대결이 아니라 성찰과 변화의 길을 택하길 바란다"며 "청와대의 도를 넘은 국회 공격은 대통령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안 대표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공론의 장에 오르는 것 자체가 국력낭비"라며 "당장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