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혁신위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탈당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 결과를 본 뒤 다음 달 중순 이후 집행하겠다고 13일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혁신위 발표 직후 긴급 브리핑을 갖고 "집행 여부는, 혁신위는 권고를 하고 그 권고안을 토대로 당의 중지를 모아서 집행하는 시기는 10월 17일에 1심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많은 의원들이 10월 중순 이후에 하자고 요청이 와서 그렇게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위는 종국적 집행기관이 아니고 한국당의 혁신을 위해 어떻게 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아서 권고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박근혜·서청원·최경환) 세 분에 대한 논의는 10월 중순 이후로 하는 것이 좋겠다는 당내 의원들, 특히 친박 의원들의 주장이 있었다"며 "그것을 받아들여서 10월 중순 이후로 논의를 하고 집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위에서 만장일치로 결정하느냐는 질문에는 "모든 회의체는 다수결"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1심 선고 연기 가능성에 대해 "그게 걱정인데, 제가 반대하는 의원들한테 10월 17일이 되면 석방을 해야 한다고 얘기했다"며 "그런데 추가로 구속영장을 발부할 수도 있다. 그렇게 해서 또 6개월을 미루려고 할 수 있다. 어차피 저들은 지방선거까지 끌고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가 지방선거까지 마냥 미룰 수가 없지 않느냐고 얘기했을 때, 10월 중순 이후에는 본격적인 집행 여부 논의를 해도 받아들이겠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