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고양 강동기 기자] 최성 고양시장(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은 12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17 아시아 태평양 도시 정상회의’ 전체회의에서 세계 100개 도시·국내외 1500여 명의 시장단 및 각계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한·중·일·러를 중심으로 하는 ‘아·태 도시 스마트시티 공동협의체’ 구성 등 아·태 도시의 지속적인 공동발전을 위한 3대 제안을 발표했다.
최 시장은 첫 번째로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아·태 도시 간 스마트시티 공동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며 “국가 간 사상과 이념을 초월한 도시 중심의 스마트시티 추진은 시대적 과업이며 이를 통해 북핵 문제의 평화적 일괄타결 등 동북아 평화·협력을 촉진시키고 만주-시베리아-유럽으로 이어지는 철의 실크로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길 함께 희망한다”고 동참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850만 평에 달하는 JDS(장항-대화-송포) 지구를 중심으로 하는 평화통일경제특구를 통일한국 실리콘밸리와 연계 추진해 ‘평화경제’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다음으로 “국내 스마트시티 도시 간 스마트시티 발전협의체를 제안한다”며 “대한민국 대도시 시장협의회 회장으로서 국내 스마트시티 발전을 위해 우선적으로 스마트시티 시범단지 조성사업 추진 중인 고양시를 비롯해 대전, 서울, 부산, 대구 등 도시 간 스마트시티 발전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끝으로 “세계 100여개 회원도시들에게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프로젝트 추진에 동참 및 투자할 것을 호소한다”며 “6조7000억 원 상당의 신규투자로 약 25만개 일자리 창출, 개발 및 운영단계를 통틀어 45조 경제효과가 기대되는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프로젝트는 대표적인 스마트시티 기반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이라고 강조,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과 자치분권 시대에는 국가 중심이 아닌 도시중심의 스마트시티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특히 통일한국 실리콘밸리의 특징으로 △4차 산업혁명과 도시재생 및 일자리창출 정책, △스마트시티 구현을 통한 구도심 활성화 및 신도심과의 연계, △기업 활동 촉진 및 지역 균형발전 추진 등을 강조했다.

이와 같은 제안에 앞서 최 시장은 고양시를 ‘세계 최초, 최고의 스마트폰 시티’로 소개하며 최근 시가 수상한 ‘세계전자정부협의체 어워드’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부문 금상(1위), ‘2017 월드 스마트시티 위크’ 국제회의 성공유치 및 공공서비스 분야 대상 수상 등 대한민국 스마트시티의 모델도시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음을 강조했다.

더불어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20만 SNS 팔로워를 기반으로 실시간 소통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하나로 교통, 관광, 일자리, 행정 등 모든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통합앱(APP) 서비스 등 대한민국 스마트시티 선두주자로서의 발자취를 소개했다.

한편 10일 대전광역시, 호주 브리즈번 주최로 열린 ‘2017 아시아 태평양도시 정상회의’는 기조강연, 전체회의, 분과회의, 시장단 포럼, 청년포럼, 비즈니스 페어 등 행사가 진행되며 시장단 공동선언을 끝으로 13일 폐회한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