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의정부 강동기 기자] 경기북부지방경찰청(치안감 이승철)은,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과 사회적 약자보호를 위한 지원‧협업을 도모하고자 진로직업특수교육지원센터(남양주 소재 경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이 주관한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성순호 진로직업특수교육지원센터장과 박주리 센터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경기북부권 발달 장애 학생들은 경기북부경찰청 내에 위치한 「천보 북 카페」에 매주 수‧목요일 바리스타로서 실습 및 사회 적응을 위한 카운터 접수, 손님 응대 방법 등 다양한 현장 경험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승철 경기북부경찰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북부권 발달장애 학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경찰청 실습 학생들에게 학교에서 배우지 못한 새로운 사회적 경험과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라고 밝혔다.

성순호 진로직업특수교육지원센터장은 “바리스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센터 내‧외에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발달장애 학생들에게, 특별한 사회적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 된다”며, “장애학생에 대한 인식과 편견을 개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들어 준 경찰청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경찰관계자는 “경찰이 먼저 솔선수범하여 장애인에 대한 인식과 편견을 개선하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해 도민과 함께하는 따뜻하고 믿음직한 경기북부경찰이 되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발달장애 학생들은 이달 20일 수요일부터 매주 수‧목요일 오후 1시부터~오후 5시까지 1일 4시간씩 경찰청 내 「천보 북 카페」에서 현장 실습을 시작하며, 진로직업특수교육지원센터에서는 직무지도원을 파견하여 경찰청 카페 직원들과 함께 학생들을 돌보게 된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