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오산 강의석 기자] 오산시는 지난 12일,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모여 '오산 사회적경제 협의회' 출범식을 오산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개최하였다.

이날 출범식에는 오산시장 및 오산시의회 의장, 경기도 따복공동체 지원센터의 센터장 등 내빈과 사회적경제 기업 대표 등 70여명이 참석하여 사회적경제 협의회 출범을 축하하였다.

협의회는 지난 6월부터 사회적기업 등 45개 업체 대표들이 모여 협의회 구성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지난 6일 창립총회를 갖고 대표 및 이사를 선임한 데 이어 이날 출범식을 가진 것이다.

협의회는 사회적경제에 대한 오산시와 기업, 시민의 지원을 견인하고, 오산 사회적경제 회원간의 활성화를 지원하여 사회적 목적을 실현하고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나눔과 상생의 기업 문화를 실천하겠다는 목적으로 창립되었다.

특히, 출범식에서 ‘2017 오산사회적경제협의회 사회환원 기부 목표액’ 전달식을 통해 오산의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지금까지의 환원금액을 포함하여 올 연말까지 총 1억 1300만 원을 사회공헌활동으로 환원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협의회 관계자는 “앞으로 지역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도 조사, 정책 연구 사업, 그리고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에 대한 공동판매 사업 등을 추진하여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더욱 발전하고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