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겸허하게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14일 서울 서초동 인사청문회 준비팀 사무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에 대해 “최선을 다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회는 지난 12~13일 진행된 인사청문회 내용을 바탕으로 임명동의안 심사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 중이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우리법연구회, 국제인권법연구회 소속으로 활동했던 이력에 대해 정치적 편향성 공방이 이어진 바 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