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바다 쓰레기 해조류를 이용한 천연염색 기술개발에 본격 나서고 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바닷가 쓰레기 해조류를 이용한 천연염색 기술개발이 본격 추진되고 있다.

경북도는 천연소재융합연구소와 함께 바닷가에 밀려오는 많은 해조류를 천연염료로 활용하는 천연염색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조류는 바다쓰레기로 취급되기 때문에 해안에 접한 시군에서는 매년 해수욕장과 해안에 밀려오는 다양한 해조류 쓰레기로 인해 많은 인력과 비용을 투자하고 있다.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경북도에서는 지난 5월부터 천연소재융합연구소에 ‘동해안 해조류 천연염색 기술개발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용역은 국내 최초로 해조류를 활용한 천연염색 추출공정과 분말화 기술을 개발하고 개발된 천연염료를 염색체험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 접목하기 위한 실질적 방안을 찾기 위한 기획연구이다.

전성기 천연소재융합연구소장은 “해조류를 활용한 천연염색은 지역의 산업과 잘 연계하면서 타 지역과 차별성을 찾는다면 경제성이 충분하며 나아가 지역 농어민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원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포항을 비롯한 동해안 시군에서는 태풍이나 하절기 해조류 쓰레기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 매립장에 매립하지 않고 산업화한다면 환경보전과 천연자원의 활용차원에서도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이미 2015년 색상측정 연구용역에서 모자반류와 구멍갈파래 등 갈조류와 녹조류의 색상보존정도가 육상생물자원을 이용한 천연염색 보다 1~2급 높은 4급 정도로 입증된 바 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