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예산을 매칭하여 매년 20억 원(국비 10억원, 시비 10억원) 총 60억 원을 확보하고, 부산영화촬영스튜디오 일부를 리모델링하여 ‘시네마 로보틱스(Cinema Robotics)’를 구축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부산시의 시네마로보틱스 구축사업은 전국 최초로 도입되는 것으로 유네스코 영화창의도시를 지향하는 우리부산으로서는 환영할 일이다.

시네마 로보틱스는 자동차 제작 등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는 로봇 암(Robot Arm) 제어기술과 ICT 기술이 융합되어 무인 방송시스템과 로봇암 원격제어를 통한 컴퓨터 그래픽 촬영 등에 사용되는 차세대 영상로봇제어시스템으로

해외에서는 <그래비티Gravity>(2013)와 <원더 우먼Wonder Woman>(2017) 등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고, 국내에서도 <암살>(2015)와 <군함도>(2017)등 VFX 비중이 높은 영화들의 제작에 활용되고 있다.

특히 시네마 로보틱스 제작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CG합성의 오차를 최소화하고 제작기간을 단축하여 3D·버추얼 작업 시 보다 30% 이상의 비용 절감이 가능하며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유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아시아 최초의 사전시각화 기반의 버추얼스튜디오 디지털베이가 시네마 로보틱스라는 인프라를 보강함으로써 버추얼 시네마 로보틱스 제작 원스톱 체계를 완성하여 고부가가치 실감콘텐츠 시장을 선점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 국내 실감콘텐츠 제작과 국외 프로젝트 유치를 활성화하여 관련 산업 경쟁력을 갖춰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한편 부산시와 미래창조과학부(現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1년부터 총 140억 원(국비 70억 원, 시비 70억 원)을 마련하여 부산영상위원회와 함께 3단계에 걸쳐 아시아 최고의 3D·버추얼 촬영스튜디오 인프라를 갖춘 ‘3D프로덕션센터-디지털베이’를 조성한 바 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