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지방국세청은 "국세청은 '모바일 민원실'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민원인이 국세증명을 열람하고, 팩스 전송(제출)이 가능하도록 '모바일 열람, 팩스 전송'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지금까지 제공되던 서비스는 국세증명 신청, 재개업 신고, 휴폐업 신고 등 8개였으나 이번에 납세증명서, 소득금액증명, 사업자등록증명, 사실증명 등 14종이 추가된다.

이에 따라 민원인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국세증명을 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 있고, 증명서 제출이 필요한 금융기관 등 증명 수요처에 팩스 전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최근 민원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총 사업자등록 내역도 사실증명 유형으로 추가하여 서비스 종류를 확대했다,

부산지방국세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로 납세자와 소통하고, 민원인 편의를 높이기 위해 '모바일 민원실'을 통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