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전남 조광태 기자]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20일 보성다비치콘도에서 도교육청, 교육지원청, 도청,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 다문화교육지원 네트워크 협의회’를 가졌다.

이에앞서 상반기에 전라남도 주관으로 1차 협의회를 개최해 유관기관 연계 협력사업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이번 협의회는 협력사업의 진행과정 점검, 사업성과를 높이기 위한 효율적 개선방안에 대해 협의했으며, 향후 다문화학생과 일반학생이 차별과 편견 없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교육대학교 김성식 교수의 ‘다문화교육 사업 기관과 협력체제 구축 및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 강연을 시작으로 나주교육지원청과 완도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유관기관별 협력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이어 교육지원청 다문화교육 업무담당자,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시군 다문화 업무담당자들은 인근지역 2개 시군이 원탁에 앉아 1차 협의에서 발굴한 협력사업에 대해 사업의 효율적 추진 방안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해남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정광선 센터장은 “교육청과 연계 협력을 통해 다문화학생이 학교에서 차별과 편견 없이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자”고 말했다

도교육청 백인기 교육복지과장은 “유관기관들의 소통과 협력으로 미래 다문화사회의 우수한 인재를 양성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다문화학생의 꿈과 재능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