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 = 목포시 >
[일요서울ㅣ목포 조광태 기자] 전남 목포시가 버스정보안내시스템 구축 사업을 통해 시민의 교통 편익을 증진시켜가고 있다.

시는 올해 국도비를 포함한 예산 9억여 원을 들여 목포-무안 광역버스정보시스템을 확대·구축 중으로 버스정류소안내기를 목포에 33대, 무안 남악지역에 24대를 각각 설치해 편의를 제공하고, 서버 증설과 네트워크 보안 강화 등 센터시스템을 개선해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3년부터 버스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통해 현재 모든 시내버스에 차량단말기를 탑재하고, 시내 정류장 83개소에 버스정류소 안내기를 설치했다.

또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손쉽게 접해 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정보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휴대폰 앱 서비스를 실시 중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 불편해소와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예산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버스정보시스템을 확대·구축하고, 시스템을 개선해 정보 안내 정확도를 높여가겠다”고 밝혔다.

목포시 관계자는 “휴대폰으로 어플을 이용할 경우 개인이 제작한 목포 버스정보 유사 어플이 많다"며, "휴대폰을 통해 목포시 버스정보시스템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인터넷으로 ‘bis.mokpo.go.kr’를 검색해 모바일앱을 이용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