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친환경 탄소필터를 제작하는 업체가 대한민국 탄소산업 1번지인 전주에 둥지를 튼다.

전주시는 25일 팔복동 산업단지 BYC 건물 1층 현지 공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명지 전주시의회 의장, 이기동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장, 이종수 ㈜씨아이디지털 대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탄소필터 제조업체인 ㈜씨아이디지털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씨아이디지털은 이날 협약에 따라 현재 예비타탕성조사가 진행중인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완료되면 총 20억원을 투자해 3,305㎡(1,000평) 규모의 전주공장을 신설키로 했다.

이 업체는 탄소소재 국가산단이 조성되기 전까지는 우선 팔복동 산업단지 BYC공장을 임대해 공장을 운영한 후 탄소국가산단 조성에 맞춰 이전할 계획이다.

시와 시의회는 공장설립에 따른 건축허가와 공장등록 등 인·허가 사항을 빠른 시일 내에 얻을 수 있도록 성실하게 협조하는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이 업체가 연간 급여액 15억 원 이상, 원·부자재외 매입 등 6억 원 이상, 매출규모도 연간 약 30억원로 정도 예측되고 있는데다, 매출 증가에 따라 고용인원의 증가와 투자설비의 도입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역과 기업, 청년이 함께 도전하고 성장한다면 얼마든지 세계적인 히든챔피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