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경남 산청군 경호강에서 26일 제3회 런커 집베이트컵 쏘가리 미노잉 토너먼트 대회가 열렸다.
국내 대표 쏘가리 루어낚시 판매업체인 ㈜런커가 주최한 이날 대회에는 전국 각지의 낚시꾼 250여 명이 참가했다.

올해는 경호강에서 짜릿한 쏘가리 손맛을 보았다는 입소문이 전해져 ㈜NS대회를 시작으로 많은 낚시인의 발걸음이 이어졌으며, 쏘가리 낚시 시즌 끝자락에 이번 대회가 경호강에서 개최됐다.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4시간에 걸쳐 진행된 경기에서 경북 안동에서 온 한정호 씨가 두 마리 합산 57cm 낚아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대회 진행시간 동안 27마리의 쏘가리와 15마리의 꺽지가 잡혀 민물낚시 명소 산청의 명성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

풍부한 수량과 빼어난 환경을 자랑하는 경호강과 덕천강은 쏘가리뿐만 아니라 은어, 꺽지, 메기 등 토속어 자원이 풍부해 해마다 국내외 많은 낚시인이 찾고 있다.
산청군은 주민 소득을 창출하고 관광객에게 낚시를 통한 휴양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경호강 등에 지난 4월에는 은어 치어 20만미를, 15일에는 쏘가리 치어 12만미를 방류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수년간 추진해 왔던 토속어 치어 방류 사업의 효과가 올해 쏘가리와 은어 개체 수 증가로 나타났다”며 “내수면 산업 및관광 산업 활성화를 위해 토속어 자원 보존과 증식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