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순천 조광태 기자] 전남 순천시청 토지정보과(과장 이강선) 직원들이 지난 25일 추석명절 일제 대청소의 날을 맞아 관내 독거노인 주거환경 정비 봉사로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이번 봉사는 행복돌봄 결연대상자로서 저전동에 거주하는 정 할머니의 안부를 매월 살피던 중 할머니의 어려운 환경을 보고 안타깝게 여긴 직원들이 추석을 맞아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정 할머니는 폐지를 주워 팔아 생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몸이 불편하여 거동이 쉽지 않아 평소 주워 모은 폐지와 고철 등도 제때에 팔지 못해 집안이 온통 재활용품과 쓰레기로 가득 차 비위생적이고 열악한 가정환경에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었다.

토지정보과 직원들은 이날 정 할머니댁을 방문해 집안 가득히 쌓아놓은 폐지와 재활용품을 일제히 수거하여 고물상에 가져다 팔아드렸으며, 쓰레기로 가득차고 지저분한 집안 구석구석을 깨끗이 청소하여 쾌적한 환경으로 정비했다.

이웃주민들은 바쁜 가운데서 공무원들이 어려운 가정을 방문하여 깨끗이 청소하고 정리하는 봉사활동을 지켜보고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에 감동을 받았다며 입을 모았다.

정 할머니는 “몸이 안 좋고 사는 것이 힘들어 엄두도 못낸 재활용품 처리 및 집 청소를 이렇게 깨끗하게 해준 덕분에 추석명절을 잘 보낼 수 있게 됐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토지정보과 직원들은 “깨끗한 환경에서 할머니가 명절을 지내게 되어 마음이 기쁘고 보람된 하루였다. 혼자 힘으로는 할 수 없는 일을 여러 사람이 참여했기 때문에 가능했고, 앞으로도 공무원들이 어려운 이웃을 위하여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