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익산 고봉석 기자] 익산시는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에 공모키로 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익산시 청사는 1970년도에 건립되었으며, 지난 2003년에 정밀안전진단 결과 슬래브 처짐 현상 발생 등으로 시급히 보수·보강을 요하는 D등급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시는 2007년에 청사 1, 2층에 대한 보수보강으로 안전등급이 C등급으로 상향 되었으나, 47년이 경과된 건축물로 내진설계 등이 되어있지 않아 지속적인 보수·보강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재난에 취약한 상태다.

이에 따라 정헌율 시장은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토교통부의 공모사업인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을 통해 시의 재정부담을 최소화 하는 방식으로 추진하겠다고 강력하게 밝힌 바 있으며,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신속하게 ‘신청사 건립 T/F팀’을 구성하게 됐다.

‘신청사 건립 T/F팀’은 김철모 익산시 부시장을 총괄본부장으로, 안전행정국장과 건설교통국장을 추진단장으로 하고 청사건축 등을 담당하는 추진총괄팀, 청사지원팀, 기획지원팀, 연계사업 지원팀 등 4개 팀으로 구성, 신청사 건립이 완료될 때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신청사 건립사업은 안전이 담보되지 못하는 환경에서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더불어 주변 노후 시가지의 재생사업을 통해 익산시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