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북 고봉석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LG U+와 업무협약을 맺고 LG U+ 이용 고객만을 위한 'JB U+ 우대상품'을 지난 26일 출시했다.

이번 신상품은 제 1금융권에서 통신사의 통신행태모형을 반영한 첫 사례이다.

'통신행태모형'이란 LG U+와 NICE평가정보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통신데이터 관련 정보를 활용한 보조적인 신용평가 모형이다.

스마트뱅킹을 통해서만 신청이 가능하며, 복잡한 인증절차 없이 간단한 휴대전화 인증만으로 간편하게 한도조회가 가능하고, 제출서류 없이 소득 증빙이 가능하도록 스크래핑 기술을 적용해 대출신청 소요시간을 단축했다는 평가다.

JB U+ 우대상품은 'JB U+ 소액대출', 'JB U+ 프라임대출', 'JB U+대출', 'JB U+ 대환대출' 등 총 4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JB U+ 소액대출'은 소득증빙 없이 추정연소득을 적용하여 누구나 대출 신청이 가능하며 대출기간 2년에 최대 5백만원, 대출금리는 개인신용등급에 따라 최저 5.5%부터이다.

또 'JB U+ 프라임대출'은 신용이 우량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대출기간 4년에 최대 3천만원, 대출금리는 신용등급에 따라 최저 3.62%이며, 'JB U+대출'은 직장인을 대상으로 대출기간 3년에 최대 2천 만원으로 대출 금리는 신용등급에 따라 최저 6.22%이다.

이 밖에 'JB U+ 대환대출'은 고금리의 2금융권 대출을 보유하고 있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대출기간 3년에 최대 2천만원, 대출금리는 신용등급에 따라 최저 6.2%이며 4종 모두 원리금균등분할상환 방식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 편의성을 위해 비대면 채널의 차별화된 신용대출상품을 다양하게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