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 대행, 연휴 기간 중 ‘행사·축제 안전 관리’ 당부, 당직사령 과장급 배치 등 ‘당직근무 만전’ 지시

[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28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추석절 종합대책을 보고 받고 부서별 대책에 대해 한 건 한 건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도는 도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재해·재난사고 예방, 비상진료 및 보건대책, 도민생활불편 해소, 민생경제 안정, 내수진작 대책 등에 대하여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재해·재난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재해·재난대책반을 24시간 가동하고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는 등 대응태세를 강화한다.

전통시장, 여객터미널 등 재난취약시설 및 재해위험지구 등 자연재난취약시설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주요 역, 터미널, 공항 등에 8개 소방서에서 구급차 18대와 응급대원 54명을 전진배치하여 구조·구급활동도 강화한다.

비상 진료 및 보건대책으로 연휴 기간 중 비상진료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비상진료 응급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을 지정하여 응급환자 발생 시 의료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연휴 기간 중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내 가스판매업소는 연휴기간 중 윤번제로 영업한다. 도내 공원묘원 31개소 및 봉안시설 56개소에 교통안내원을 배치하고 임시주차장 등을 확보하여 공원묘지 성묘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민생경제과 서민생활 안정, 내수진작 대책으로 내달 9일까지를 추석물가안정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농·축·수산물 등 추석 성수품 32개 품목에 대한 가격동향 모니터링 실시, 추석물가 점검 등을 통해 물가안정에 만전을 기한다. 임금체불 근로자 생계안정을 위하여, 체불임금 청산 집중 지원반을 운영하고, 관공공사, 용역의 임금체불에 대해서는 임금체불신고센터를 특별 운영한다.

교통 안전을 위해 추석연휴기간에 시외·전세버스 등 대중교통 증편 운행, 상습 지·정체구간 우회도로 안내 등 교통정보 제공으로 귀성객 불편을 줄인다. 29일부터 연휴 마지막인 내달 9일까지 특별교통대책 상황실을 운영하여, 사고예방 및 대응, 교통정보 파악, 도내 버스터미널 31개소 현장지도 등의 활동을 펼친다.

아울러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집단 발생과 해외여행객 증가로 인한 해외 감염병의 국내 유입 가능성 등에 대비하여 비상방역체계를 당초 이달말에서 내달 12일까지 연장 운영한다.

한 대행은 부서별 대책을 보고 받은 후 먼저 지난 25일 경북 영천에서 저병원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도내에서 AI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예찰을 강화해 달라”며, “시군에서도 가축방역심의회를 월 1회 운영토록 조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추석연휴 기간 동안 공직자들의 복무를 감찰함에 있어 “근무여부 확인에만 치중하지 말고, 연휴기간 중 개최되는 행사나 축제 등이 메뉴얼대로 안전하게 운영되고 있는지도 점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기존에 사무관이 맡던 당직사령을 과장급으로 운영하여 당직 근무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각종 행사가 행정기관 위주로 운영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도민들은 한 두시간 진행되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하루를 허비한다”며, “도민들이 행사에 단순히 참석하는 데 그치지 않도록 행사를 설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MOU 체결식 등을 진행할 때는 참석한 기업체 대표들이 한 마디씩 할 수 있도록 하라”며, 도민들과 소통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도심재생사업과 관련하여 “지난해와 같이 단순히 공모하는 것에만 그치지 말고 주민이 추진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하고, 전문가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라”며, TF팀을 구성하여 운영할 것을 지시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