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발전연구회 밀물 토론회 = 목포시 제공>
[일요서울ㅣ목포 조광태 기자] 목포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밀물’(회장 강찬배)이 경제위기를 돌파하기 위한 토론회를 열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적극 모색하는 등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갈수록 짙어가는 지역경제 침체의 위기를 발전의 기회로 삼아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대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26일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는 김휴환 의원이 사회를 맡아 세한대학교 정기영 교수의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중소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전남지식재산센터의 각 기관소개, 자율토론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 날 토론회에서는 “목포경제가 가야 할 길”이라는 주제로 양극화 문제, 성장동력 부재 등 지역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고 무엇보다 고부가가치화에 노력을 기울여 식품산업 육성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진 자율토론에서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인근 지자체간 협력으로 연계관광개발, 민관학산의 협력, 행정일선의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추진력 부재, 중소기업지원에 대한 공평한 기회제공, 사회적기업육성 조례개정 필요성 제기, 수출중점의 기업에 대한 외국인투자 관련 정책 마련 요청, 향토기업제품 적극 이용, 민간 주도의 무안반도 통합 등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의정발전연구회 ‘밀물’의 회장을 맡고 있는 강찬배 의원은 “우리 지역의 심각한 경제 불황을 너나 할 것 없이 다함께 인지, 간파하고 힘을 결집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들을 펼치는 게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목포시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는 연구회로 ‘밀물’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의정발전연구회 ‘밀물’은 목포시 경제 및 관광활성화를 위한 정책 전반에 관한 연구를 목적으로 출범한 이후, ‘세월호 목포신항 거치’에 따른 사전준비 점검을 시작으로 ‘해상케이블카 개통 및 성공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 관광객을 위한 사전대책 및 목포시의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전남중소기업지원센터 등 관련기관을 방문하여 지역중소기업을 위한 지원책 마련을 요구하기도 하였다.

목포시의회 의정발전연구회 ‘밀물’은 강찬배 의원이 회장, 김휴환 의원이 간사를 맡아 이기정, 정영수, 김종선 의원과 함께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