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양에서 발견된 황금장어 >
[일요서울 ㅣ 광양 조광태 기자] 복과 재물을 상징하는 황금장어가 광양에서 발견돼 화제다.

광양시는 9월 28일 광양읍에 사는 박성모(48세) 씨가 광양읍 도청마을 하천에서 길이 70cm 황금빛을 띠는 황금장어를 잡았다고 밝혔다.

황금장어는 흔히 볼 수 있는 검은빛 장어와는 다르게 복과 재물을 상징해 장어를 잡은 박 씨와 인근 주민들은 좋은 일이 생길 길조라며 반기고 있다.

박성모씨는 “광양에서 장어 낚시를 30년 넘게 해왔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며, “복과 재물의 상징 황금장어가 추석 한가위를 앞두고 발견된 만큼 광양시민들이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한가위를 보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성모씨는 KBS ‘한국인의 밥상’, TV조선 ‘NEW 코리아헌터‘ 등 각종 언론매체에 수차례 소개된 광양시 대표 장어낚시 달인이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