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우리나라 지방종합예술제의 효시인 제67회 개천예술제가 3일 오후 서제 및 개제식을 시작으로 진주시 일원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 제67회를 맞이하는 개천예술제는'펴자! 나누자! 안아보자!'라는 슬로건으로 시민이 축제의 주체가 되어 ‘시민과 소통하는 축제’, ‘예술로 하나 되는 축제’, ‘미래로 도약하는 축제’에 방향을 두고 오는 10월 3일부터 10일까지 8일간의 일정으로 진주성과 진주시내 일원에서 열린다.

개천예술제는 10월 3일 진주성 임진대첩계사순의단 앞 특설무대에서 서제와 개제식을 시작으로, 주․야간 가장행렬, 종야축제, 뮤지컬 '촉성산성아리아', 예술경연대회, 진주성 체험행사, 각종 전시, 축하 행사를 비롯한 불꽃놀이 등 총 10개 부문 60개 행사가 8일간 다채롭게 펼쳐진다.

특히 올해 개천예술제는 추석 연휴를 감안해 축제 운영과 관리, 관광객을 배려해 주요 행사 일정을 조정했다.

서제·개제식은 10월 3일로 통합해 간소화 운영하고, 주간 가장행렬은 10월 6일, 야간 가장행렬은 10월 5일과 6일 개최된다.
진주성에서 열린 서제 및 개제식은 이창희 진주시장과 안충남 제전위원장, 이인기 진주시의회의장을 비롯한 각급기관·단체장 및 문화예술 관계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호국타종, 제향, 개제식, 대북타고, 불꽃놀이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10월 5일과 6일에 진주대첩을 기념하는 야간 가장행렬은 10여개 팀 1000여 명이 참여하는 화려한 역사재현 행렬로 야간에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관광객에게 가장 인기 있는 주간 가장행렬은 시민 공모로 22개 팀 2천여명이 참여하며 10월 6일 진주성에서부터 중앙광장을 걸쳐 진주중학교까지 계획되어 있어 시민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거리퍼레이드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축제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시민과 함께 하는 시민의 날과 개천예술제 종야축제가 준비돼 있다.

개천예술제 불꽃놀이는 10월 3일 서제·개제식과 종야축제인 10월 10일 저녁 8시에 두 번 계획돼 축제장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게 된다.

진주대첩을 주제로 한 창작뮤지컬 ‘촉석산성 아리아’는 5년 연속 지역대표공연예술제에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아 10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진주성 특설무대에서 공연되며 진주의 역사를 예술 공연으로 승화시켜 한층 더 풍요로운 행사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개천예술제는 ‘진주대첩’이란 주제가 개천예술제 전반을 이루고 있으며 진주가 가지고 있는 임진왜란 승전의 역사를 진주목사 부임행차, 가장행렬 등을 통해 재현했고 10일에는 시민과 함께하는 시민의 날과 종야축제로 진주대첩 기념 시민한마당 행사가 펼쳐진다.

개천예술제의 중심이자 예술인의 등용문인 예술경연은 음악, 국악, 무용, 문학, 미술, 사진부 등 9개 부문에서 18개의 전국규모 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와 함께 축제기간 매일 저녁 남강야외무대에서 청소년 대축제, 가을밤 어쿠스틱 페스티벌, 청소년 트로트 가요제, 국악․무용 경연대회 수상자 앙코르 공연, 실버페스티벌 등이 열려 흥겨운 무대를 선사하며 진주오광대 정기공연, 제11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제12회 진주시장기 전국남녀궁도대회, 진주가요제 등‘예술문화 축하행사’도 동반 개최된다.

진주성 특별 체험행사인 경상우병영 체험과 각종 예술행사 등의 체험행사도 열리며 개천미술대상전 입상작, 분재, 한․중 사진 교류전 등의 각종 전시회도 풍성히 마련되고 있다.

아울러 풍물시장은 지역 문화예술인의 작품을 활용한 설치 미술, 휘호시연, 예술공연 등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축제장 수유실 설치, 간이 화장실 추가 설치 등 관광객 편의를 강화하고, 풍물시장 거래 투명화를 위해 카드단말기 설치 점검 및 전대행위를 철저히 단속할 예정이다.

예술제는 10일 진주시내에서의 종야축제를 끝으로 8일간의 대장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종야축제인 ‘진주대첩 기념 한마당 행사’는 오후 6시부터 남강야외무대에서 진주시내까지 읍면동 풍물팀 거리퍼레이드를 비롯해 시내 중앙에서 펼쳐지는 거리공연과 승전기념 한마당 행사로 절정을 이룬다.

특히, ‘진주대첩 기념 한마당 행사’는 임진왜란 425주년을 맞이해 민ㆍ관ㆍ군이 혼연일체가 돼 승전한 진주대첩의 역사적 의미와 호국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개최되며 시민난장 퍼포먼스와 초청가수 공연, 화포 발포 등으로 절정을 이루게 되고 불꽃놀이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우리나라 지방종합예술제의 효시 개천예술제는 문화예술도시, 세계축제 도시 진주라는 명성을 안겨준 현존하는 문화유산이며, 축제 원조의 명성을 되찾고자 진주 역사와 진주대첩을 테마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예술공연을 준비해 축제 진수를 마음껏 누릴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개천예술제는 1949년부터 개최해 오고 있으며 진주시와 한국예총 진주지회(회장 주강홍) 주최로 올해 67번째로 열리고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