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합천 이도균 기자] 전국 최대 영화촬영지인 합천 영상테마파크가 새단장한다.
합천영상테마파크 전경
지난 2004년 개장한 합천 영상테마파크는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를 시작으로 택시운전사, 각시탈 등 200여편의 영화, 드라마, 광고 및 뮤직비디오가 촬영됐다.

하지만 영상테마파크 시설 유지비용 문제와 시설의 노후로 인해 세트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 및 많은 영화, 드라마 등 촬영으로 세트장이 많이 노출되어 세트시설의 변화를 줄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영상테마파크
이러한 문제로 합천군에서 신청한 역사문화체험시설화 사업은 2015년 확정돼 2016년에서 2018년까지 3년간 총금액 38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전체 공정률은 10%정도이며, 2018년도 연말에 준공예정이다.

역사문화체험시설화 사업은 신설 2동(상해임시정부, 구벨기에영사관)과 메인거리 내 7동 리모델링으로 시행된다. 특히 상해임시정부는 전국세트장 어디에도 없는 세트시설로 일제 강점기 시대 촬영공간으로 각광받을 전망이며, 내부 전시시설로 관람객들의 체험 및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내년 말 완공될 합천 영상테마파크는 청와대 세트장과 현재 진행 중인 분재공원 및 모노레일 설치사업과 연계하여 다양한 촬영환경 및 체험거리을 제공할 예정이다. 합천군 관광진흥과장은 “더욱 새롭고 안전한 시설조성을 위한 세트장 시설보수와 편익시설을 대거 확충해 전국대표 관광명소다운 면모를 보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