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는 10일 제22회 시민의 날을 맞아 남강야외무대에서 시민과 출향인사 등 내외 귀빈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과 경축행사를 가졌다.
진주시는 425년 전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전투 승전일을 기념해 10월 10일을 시민의 날로 제정하고, 선열들의 호국정신과 충절을 이어받아 시민 모두가 하나 되는 축제의 한마당으로 승화시키고자 매년 시민의 날 행사를 개최해왔다.

이날 행사는 합창단, 밴드, 타악 그룹 등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시민헌장 낭독, 시민상 시상, 기념사 및 축사, 시민의 노래 제창 등 기념식과 초대가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 시민상은 일본에 살면서도 한결같은 고향사랑으로 진주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재일본진주향우회장 김소부씨(72세)가 수상했다.

김소부씨는 수상소감을 통해 “항상 고향 진주를 그리워하다 일본 땅에서 마흔 아홉의 젊은 나이로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이 상을 통해 조금이나마 효도를 한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혀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기념사에서 “진주시는 이제 혁신도시의 완성과 국가항공산단 지정 등으로 인구가 늘어나고 고용률이 증가하며 경제가 살아나는 등 성장도시의 면모를 과시하면서 다른 도시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면서 “이에 만족할 것이 아니라 진주시가 산업과 문화, 교육과 복지가 한 데 어우러져 기꺼이 후손에게 물려줄 자랑스러운 명품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시민의 역량을 새롭게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행사의 마지막에 펼쳐진 30개 읍면동 합동농악놀이 어울림 마당에서는 전 시민의 기운을 한 데 모아 진주인의 기상과 자긍심을 더 높였고, 남강야외무대에서 광미사거리까지 펼쳐진 거리 퍼레이드는 취타대, 수성중군영기수, 대북, 읍면동 기수단, 풍물단의 참여로 진주시민의 기백을 불꽃놀이로 승화시키며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