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촌한강공원에 들어선 친환경 생태 어린이 놀이터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추석 연휴 중이었던 지난 1일 이촌2동 한강공원 내에 약 3,000㎡규모의 생태 어린이 놀이터가 지역주민들과 어린이들에게 개방됐다.

생태 놀이터가 들어선 이촌권역은 한강 자연성 회복사업 중점 지역이다. 놀이터 조성 사업은 주민들의 강력한 요구로 만들어지게 됐다.

생태 놀이터에는 조합놀이대, 케이블카, 언덕놀이대, 그네, 시소 등 10종의 다양한 놀이시설로 구성돼 있다. 어린이들이 한강공원에 나와 놀이와 모험을 통해 자연 속에서 건강한 정서 함양을 하며 창의력과 상상력까지 기를 수 있도록 조성됐다.

자연친화적인 놀이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아까시 나무의 원목을 사용해 놀이시설을 제작했다. 바닥은 모래를 깔았다. 놀이터 주변에는 느릅나무, 이팝나무 등 큰 나무 154주를 식재해 어린이들이 자연 속에서 뛰어놀 수 있도록 했다.

놀이터 조성을 위한 예산 9억 원은 서울시의회 김제리 시의원이 관련 법안을 발의해 확보했다. 김 시의원은 지난해 4월 28일 현장 방문 이후 올해까지 지역 주민대표와 담당부서 직원들과의 미팅을 꾸준히 가져왔다.

김제리 시의원은 “앞으로도 어린이 놀이시설 확충 및 기존 어린이 놀이시설이 창의 어린이놀이시설로 업그레이드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어린이들의 놀이 공간 확보를 의정활동의 주요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