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군 검찰단에 따르면 지난 10일 박찬주 육군 대장이 뇌물 및 부정청탁금지법위반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군 검찰단은 “수사결과 박 대장은 고철업자인 A씨에게 2014년경 2억2000만 원을 대여해주고 7개월간의 이자 명목으로 5000만 원을 받기로 해 통상이자보다 과도한 이자를 받기로 약속했고, 군 관련 사업과 관련한 일반적 편의를 제공해주는 대가로 A씨로부터 항공료, 호텔비, 식사비 등 약 760여 만 원의 향응·접대를 받았다”고 밝혔다.

박 대장은 2작전사령관 재직당시 B중령으로부터 모부대 대대장으로 보직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모사단 보직심의 결과 B중령이 다른 부대 대대장으로 분류됐음에도 불구하고 보직심의 결과를 변경해 B 중령을 청탁한 부대 대대장으로 보직했다고 군 검찰단은 설명했다.

다만 군 검찰단은 박 대장의 병사 사적 운용행위와 관련해서는 법적으로 처벌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무혐의 처분할 예정이며 부인과 관련된 부분은 민간검찰로 이첩해 처리할 방침이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