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인기 월화드라마 SBS ‘사랑의 온도’에 특히 20대부터 40대가 열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TNMS 시청률 조사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 16회차는 20대, 30대, 40대 각 연령대별 시청률 순위에서 모두 전체 1위를 휩쓸었다. 20대 시청률은 3.3%, 30대 시청률은 6.1%, 40대 시청률은 8.9%로 특히 40대에서 높은 인기몰이를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사랑의 온도’는 20대부터 40대까지 젊은 연령층의 높은 호응과 함께 전국 가구 시청률 역시 상승세를 타며 월화 드라마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지난 9월 18일 첫 방송 전국 가구 시청률 7.1%로 시작해 이날 16회차에서는 전국 가구 시청률 10.3%로 월화 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월화극 왕좌는 지켰으나 이는 앞선 방송분(11.2%) 보다 0.9% 포인트 하락한 수치라 불안전한 결과라는 평이다.

2위는 9.5%를 기록한 MBC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앞선 방송분(6.6%) 보다 무려 2.9% 포인트 상승해 눈길을 끈다.

‘사랑의 온도’는 하락했지만, ‘마녀의 법정’은 상승세를 그린 것. 이는 결방된 MBC ‘20세기 소년소녀’의 여파일 수도 있다. 과연 월화극 판도가 바뀔지, ‘사랑의 온도’가 강세를 이어나갈지 이목이 쏠린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