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완주 고봉석 기자] 완주군이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2017년 정신보건복지서비스 정책·사업’ 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완주군은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정신건강의 날’ 행사에서 정신보건복지서비스 정책·사업 평가 결과 대상 수상기관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지난 5월 30일 정신건강복지법 시행에 따라 정신의료기관 및 정신요양시설의 퇴원·퇴소자에 대한 체계적인 보건·복지서비스 지원 시스템 구축을 위해 올해 처음 실시됐다.

특히 지자체 특성에 맞는 대책 수립·시행, 지역사회 자원의 적절한 활용, 정책 홍보 및 성과, 등 5개 분야에 대한 종합 평가가 이뤄졌다.

이번 대상 수상에서 완주군은 정신질환자의 퇴원·퇴소 후 안정적인 지역사회 복귀와 사회활동을 위한 보건·복지서비스 지원 체계를 마련했다.또 법 개정 전 대비 정신의료기관의 자의·동의 입원율이 약 78% 증가한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보건소 및 정신건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정신의료기관, 정신재활시설, 정신요양시설 등 유관기관 간의 네트워크 구축, 방문상담팀을 통한 서비스 연계가 관심을 모았다.

김경이 완주군 보건소장은 “전라북도와 시·군간 정신건강복지법 시행에 따른 SNS 비상연락망 구축 등으로 원활한 의사소통 및 대책마련이 가능해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