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양주 강동기 기자]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14일 고려말 조선초 최대의 왕실사찰이었던 양주 회암사지 일원에서 ‘제1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를 개최한다.

약 1만여 평(33,000여㎡)에 달하는 광활한 회암사지에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태조 이성계의 힐링캠프’라는 부제를 가지고 진행된다.

회암사는 태조 이성계의 각별한 관심으로 스승이었던 무학대사를 회암사 주지로 머무르게 하는 것은 물론 거의 매년 들렀고 자신이 직접 가지 못할때는 사신들을 보내 절을 살피게 했으며 왕위를 물려주고 난 뒤 회암사에서 수도생활을 한 것으로 유명한 '이성계의 또 다른 왕궁'이자 마음의 안식처인 ‘치유의 궁궐(Healing Palace)’이었다. 또한, 고려의 마지막 대학자이자 정치가인 목은 이색(1328~1396)은 "아름답고 화려하고 장엄하기가 동방에서 최고다" 라고 회암사를 예찬했다.

양주시는 깊어가는 가을 가족과 함께 역사의 현장에서 왕의 생활, 휴식, 활동 등을 체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70여개의 체험‧전시부스, 먹거리부스, 특별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특히, 축제날 오전 9시 30분부터 대규모의 인원이 참여해 태조 이성계의 회암사 방문시 행차모습을 재현한 어가행렬이 덕정역에서 회암사지까지 이어지며 관람객들에게 조선시대로 시간여행을 한 듯한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어가행렬의 태조 이성계 역할은 탤런트 이원종씨가 담당하며 태조를 맞이하는 양주목사 역할에 이성호 양주시장, 무학대사 역할은 회암사 주지 혜성스님이 맡아 축제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또 축제 연계프로그램으로 연날리기, ‘왕가의 산책’ 퍼포먼스와 전통무예시연, 역사골든벨, 서예작품 전시 등이 펼쳐지며,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왕실태교, 요가, 쉼체험 등 힐링체험과 ▲궁중음식, 다도, 환복소 등 왕실 생활 체험, ▲활쏘기, 말타기 등 왕의 활동 체험이 준비되어 있다.

공연프로그램으로는 ▲양주무형문화재 합동공연(별산대놀이, 소놀이굿, 상여와회다지소리, 농악, 들노래), ▲경기도립국악단 공연(관현악, 해금, B-Boy 등), ▲의정부시립무용단 공연(전통창작무용극 ‘태조 이성계’), ▲경기소리보존회 양주시지부 공연(검무, 화관무 등), ▲극단 민들레 전통연희극 (‘임꺽정은 살어있다), ▲예원예술대학교 실용음악공연 등이 펼쳐지며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한다.

또한, 오는 16일까지 회암사지 일원에 축제의 감동을 더할 어가행렬 유등을 설치해 관람객들은 가을 여행의 즐거운 추억을 오랜 시간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왕실축제를 찾는 관람객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행사 당일인 14일 하루 동안 회암사지 박물관에서 양주역까지 운행하는 90번 노선 시내버스를 현재 4대, 20분~25분 간격에서 총 6대, 15분 ~ 20분 간격으로 증차 운행한다.

양주시는 이번 축제를 통해 인물, 건축, 유물 등 우리나라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시간 속에 묻혀있던 회암사지가 몇 세기의 시간을 거쳐 다시금 역사의 전면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를 찾은 방문객들이 태조 이성계가 마음의 안식처로 삼은 ‘치유의 궁궐(Healing Palace)”인 옛 회암사의 역사속 그날을, 이번 축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함께 경험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힐링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랜 시간 천보산 아래 잠들어 있던 양주 회암사지는 1964년 사적 제128호로 지정되고 1997년 발굴조사가 시작된 이래 2016년 장장 20여 년 동안의 종합정비사업을 마무리해 일반인들에게 전면 개방됐다.

사찰이라기 보단 왕궁에 가까웠던 회암사는 남북으로 층층이 단이 있고 남쪽에 회랑을 두는 등 고려 시대 궁궐 건축양식을 보여주고 남북 축을 중심으로 좌우대칭이 되도록 건물을 배치하되 가장 북쪽의 정청과 동방장, 서방장을 궁궐의 편전과 침전 형식을 적용했다.

또, 보광전을 포함한 주요 건물 앞에는 의식과 경연 공간인 월대가 조성되는 등 경복궁 근정전이나 창덕궁 인정전 같은 궁궐의 중심 건물의 양식을 보여주고 계단구조도 세부분으로 나누어 왕이 다니는 중간 부분인 어도(御道)만을 돌출시킨 전형적인 3도(三道 )형태를 나타내는 등 궁궐건축의 건물구조나 방식이 나타나고 있다.

또, 왕실에서만 한정적으로 사용된 청기와와 용문 기와, 봉황문 기와, 용두, 토수, 잡상 등 기와류와 왕실 전용 자기를 생산하던 관요에서 제작된 도자기 등이 출토되는 등 당시 최대 사찰이었던 회암사지의 위상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최근 궁궐과의 유사성과 함께 세계 최대의 온돌유적 등이 부각되고 있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에 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