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안동시는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열린 ‘제1회 정신건강의 날’ 행사에서 지역사회 정신건강복지서비스 정책․사업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5월 30일부터 시행된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에 맞춰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맞춤형 정신건강복지서비스를 실시해 왔다.

특히 법 개정에 따른 혼란과 사각지대에 있는 신규 및 퇴원․퇴소한 정신질환자 발견이나 지원체계를 구축해 다양한 자원으로 연결했다.

또한, 정신질환자에게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정신질환의 만성화 예방은 물론 안정된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힘써왔다.
안동시는 지난 10일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열린 ‘제1회 정신건강의 날’ 행사에서 지역사회 정신건강복지서비스 정책 사업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아울러 위기개입서비스 제공과 위기대응체계 구축, 정신건강과 관련된 인식교육 및 홍보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 이를 인정받아 영예를 안았다.

안동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관심과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건강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