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주시가 사람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 맞춤형 교통안전 대책을 추진한다.

경주시는 지난 11일 대외협력실에서 경주경찰서․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한국교통방송 경북본부와 ‘경주시 교통사고로부터 한 생명 더 살리기’ 지역맞춤형 교통안전 토탈케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차가 아닌 사람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 지역 중심의 맞춤형 안전대책 추진, 교통체계 관리 및 교통발전 방향 모색, 교통사고 줄이기 정책간담회 등 협약 기관간 교통안전에 대한 상호 공동협력 및 지원체계를 구축해 교통사고로부터 시민의 귀중한 생명을 보호하고자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교통사고 다발 지역에 대한 현장조사, 교통신호기 운영체계 문제점 도출, 도로망, 교차로 등 교통안전시설 조사 및 통계자료 수집 등 교통안전종합 점검 및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한다. 노인과 어린이를 비롯한 교통안전 취약자 대상으로 안전용품을 지원하고 경로당, 복지시설 등 현장 밀착형 교통안전교육도 확대한다.

특히 시에서 직접하기 어려운 교통관련 통계자료 조사 및 추이분석을 통한 지역 맞춤형 교통안전체계 및 대책 수립함으로써 교통사고줄이기 성과관리에 효율성과 객관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단계 더 진일보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고, 교통사고로부터 시민과 관광객이 안전한 선진 교통문화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2015년 경주경찰서와 교통사고 줄이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매년 교통사고 건수와 사망자수 10% 이상 줄이기를 목표로 교통사고 줄이기 5개년 계획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인 교통안전 정책을 펼치고 있다.
경주시는 교통사고로부터 한 생명 더살리기 업무협약을 가졌다.(왼쪽부터 양우철 경찰서장,최양식 경주시장,김윤태 한국교통방송 경북본부장,문성식 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장)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